all_wrap_start

국제협력프로그램

more+
main_img
제2회 인문학연구소 국제협력 프로그램

인천대 인문학연구소는 2020년 2학기 국제협력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민을 다시 묻다: 신제국주의와 팬데믹>이라는 주제하에,정치철학 전문가이며 전 파리8대학 철학 교수이자 현 대만 국립자오퉁대학의 방문 교수인 알랭 브로싸 선생님을 초청하여 특별한 강의를 준비하였습니다.알랭 브로싸 선생님은 칼 슈미트의 ‘광역(Grossraum)’ 개념을 기반으로 하는 신제국주의에 대한 분석과 팬데믹에 대한 프랑스와 대만의 대처방법을 사례별로 분석해 주실 것입니다.이를 통해 우리는 현재와 같은 특수한 상황 속 한국의 시민에 대해 다각도로 고민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많은 분의 관심과 참석을 바랍니다.

main_img
제1회 국제협력프로그램 해외 석학 초청 특강

인문학연구소는 2019년 2학기부터 처음으로 국제협력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첫 번째 행사로 해외 석학 초청 특강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진행하고자 합니다. 인문학 연구소는 현대 사회의 정의와 윤리에 대해 지속적으로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사회에서 일어나는 정의와 윤리의 문제들은 단지 현존하는 법과 제도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번에 저희 연구소에서 초청하는 시카고 신학대학의 명예교수, 테드 제닝스 선생님은 이러한 문제들에 대하여 철학적으로 접근하면서 여러 저서를 통하여 그 중요성을 알리고 계시는 분입니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취임과 검찰개혁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요즘, 제도의 중심부에서 제기되는 정의와 윤리의 문제들뿐만 아니라 법과 제도로부터 배제되고 소외되는 사람들의 삶에서도 노정되는 정의와 윤리의 문제까지 같이 다루어 보는 것은 적지 않은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학술대회

more+
main_img
제24회 인문학연구소 학술세미나


인천대 인문학연구소에서는 '인문학, 정의와 윤리를 묻다'라는 주제로 2019년도 제24회 정기학술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정의와 공정은 우리 모두가 지향하는 공동선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가치가 현실에 의해 왜곡될 때 우리는 재차 묻습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다양성을 지향하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정의는 어떻게 규정되며, 어떻게 하면 모든 사람이 동의하는 정의를 실현할 수 있을까?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공동체의 윤리적 덕목 가운데 하나인 정의를 다각도로 되짚어봄으로써 현대 사회의 불평등과 불공정 문제를 진단하고 그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main_img
제23회 인문학연구소 학술세미나


인문학연구소에서 ‘마르크스 주의와 한국의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2018년도 인문학연구소 정기 학술세미나를 개최합니다. 저희 연구소는 지난 봄 몇 차례의 콜로키움을 통해 마르크스주의의 현대적 변용을 집중적으로 탐구하였습니다. 이제 가을 정기 학술세미나를 통해 마르크스주의가 어떻게 재사유되는지를 점검합니다. 마침 한반도가 평화를 향해 유례없는 큰 걸음을 내딛는 요즘, 마르크스적 사유에 새로운 물음을 던지는 것이 어떻게 가능한가를 살피는 작업은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닌다고 하겠습니다. 철학과 문학, 그리고 정치학 등의 분야에서 새롭고 발본적인 물음을 던지고자 하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